분류없음2009.03.19 01:40

지난 몇 달 전부터 참석하고 있는 이벤트, 컨퍼런스 등에서 눈에 띄는 풍경이 있습니다. 소셜 미디어의 적극 도입으로 일방적일 수 있는 스피치가 놀라울 정도로 '인터랙티브'한 대화가 되고 있는 점인데요. Meebo 그룹챗을 통해 참석자들이 적극 발표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기도 하고, Ustream을 통해 참석이 힘든 사람들에게도 온라인 라이브를 제공하여 열린 기회를 만듭니다. 가장 강력한 것은 역시 Twitter인데, "#주제어"를 통해 컨퍼런스에 대한 자유 의견과 피드백이 real time flow로 만들어지는 것은 물론 "@발표자"를 통해 실시간 Q&A 리스트를 만들어내기도 합니다. (How to Present While People are Twittering 란 글까지 최근에 나왔더군요)

교육 쪽에서 이런 인터랙션을 앞으로 어떻게 흡수할지도 궁금해집니다. 아직 소위 '딴짓'하는 것 때문에 랩탑의 강의실 내 사용을 금하는 경우가 많지만, 학습과 포커스에 득이 된다면 굳이 노트와 일방적인 강의를 유지할 이유는 없겠죠. ;)
Posted by 안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