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09.03.24 20:20
Facebook의 "status updates" flow나 Twitter의 개인 라이브 퍼블리싱이 소셜웹의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이제 미국에서도 대중들이 "동접감"- 순간의 연결과 인터랙션 -을 제대로 느끼기 시작한 것 같습니다. 머지 않아 니코 같은 느낌의 미국만의 서비스가 나오지 않을까 괜히 기대가 되는데요.

관련된 루키 서비스들을 얘기해 볼까 합니다.

Ustream

"라이브" 동영상 서비스가 핵심인 Ustream은 이벤트, 컨퍼런스, 집안의 강아지들(?) 같은 실제로 현장에 없이는 알 수 없었던 순간을 퍼블리싱하고, 위 이미지 처럼 뷰어 간 채팅을 실시간으로 오버랩 시키면서 보다 소셜한 경험을 제공합니다.

Soundcloud

Soundcloud는 음악을 위한 flickr 혹은 youtube라고 할까요? 음악 파일을 용량 제한 없이 간단히 누군가와 공유하고, 또한 대중에 쉽게 퍼블리싱하는 플랫폼입니다. 위 이미지 처럼 퍼블리싱한 음악파일은 스펙트럼같이 보여지는데, 마치 니코니코동화 처럼 특정 타임에 유저 코멘트를 남길 수 있어서, 보다 구체적이고 소셜한 유저 경험-동접감-을 만들어 냅니다. (덧: soundcloud는 가입순간부터 그 인터페이스가 굉장히 맘에 듭니다. 큼직큼직 신선한 것이 flickr가 apple을 만난 듯)

이상, 두 서비스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Current TV에서도 실험적으로 관련 트위터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화면에 오버랩 시키는 기능을 선보였었는데요.


문자메시지든 게시판이든 커뮤니케이션의 발전이 "턴 방식"에서 "실시간 채팅"으로 자연히 진행되는 경험을 해보셨다면, 이런 심리적 몰입의 커뮤니케이션 니즈는 자연스럽게 보입니다. 이제 비로소 환경이 제대로 받쳐주는게 아닌가 싶네요.
Posted by 안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