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09.04.16 18:40
Hulu는 TV, 영화 등 고급 컨텐츠를 무료로 제공하는 하이퀄리티 스트리밍 서비스입니다. Pre-roll/ interruption 광고를 수익모델로 하며, 모기업이 News Corp.(fox소유)와 NBC를 통해 양질의 컨텐츠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섭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기업에게 온라인 비디오 시장은 유저 컨텐츠와 불법 다운로드로 상당한 위협이었고, 음악 업계같은 운명을 맞을 걸로 여겨졌습니다. '다행히' 미디어 재벌 사이에서 태어난 Hulu의 대성공은 재미난 반전을 보여줬고, 고급 컨텐츠의 힘을 증명했습니다.

Youtube의 1/10 트래픽. 매출은 그 이상.
An analyst at Screen Digest predicts that YouTube will generate U.S. revenues of $100 million vs. Hulu’s $70 million in 2008. Next year, however, Hulu is predicted to nearly triple revenues and tie YouTube’s projected $180 million. On the surface, that is impressive. But when you dig into it, it is downright outstanding: Hulu is nearly one-tenth the size of YouTube in U.S. unique users.
Hulu의 성공 비결 하나는 인터넷 서비스로는 유례없이 높은 CPM rate입니다. 통상, 포탈 배너는 $4~5, 애드센스 같은 모델은 $0.30 인데 비해, Hulu는 $25~30이라는 게 업계 추정입니다. 물론, TV에서 출발한 모델인 만큼 죄다 동영상 광고이고 미디어 재벌을 통해 광고 수주가 수월했을 장점도 있습니다. 게다가 비용은 관계사 로열티 외엔 딱히 들게 없으니 수익성은 상당히 높겠죠.

슈퍼볼 브랜딩

미국 광고계의 대잔치인 슈퍼볼을 통해 또한 Hulu를 제대로 '데뷰'를 해, 그야말로 캐즘을 넘어 '토네이도'를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웹TV 플랫폼에 대해 아주 적절한 대중 교육의 기회가 되었죠. 나아가, 자사 광고를 포함, 모든 슈퍼볼 광고를 또 Hulu에 특집 메뉴로 실어 추가 광고 수익을 창출했습니다.(광고를 스트리밍하면서 또다른 광고를 싣는..)

성장률


챌린지: Youtube가 직접 비슷한 사이트를 런칭해 대응한다면, 혹은 Hulu 조인트 벤쳐가 아닌 엔터테인먼트 재벌, 디즈니(ABC/ ESPN소유)가 직접 비슷한 걸 한다면 또 어떤 춘추전국 시대가 벌어질지도 궁금합니다.
Posted by 안우성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