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과 인터넷2008.03.30 21:29
회사의 선배 Bさん이랑 인간과 조직 얘기를 많이 나눕니다. 그 중 한 주제를 개인미디어에 반영해 봤습니다.

남자 인간 관계 : 소재. 생각. 취미. 함께 했던 추억 등 꺼리를 공유.
여자 인간 관계 : 일상, 음식과 애기 등 안부를 공유.


지나친 형상화 일지는 몰라도 적어도 “꺼리”를 공유하며 친했던 남자 친구들은 졸업/ 전직으로 멀어지면 많은 부분 소원해집니다. 요즘 어떤 밥을 먹고 애가 어떻게 생겼고 지난 주말 뭐 했는지 그다지 안 궁금합니다. 반면, 여자 친구들의 얘기는 훨씬 더 그런 일상들이 재밌게 들리고 꾸준한 커뮤니케이션의 원동력이 됩니다. 반대로 깊은 취미나 세계관 등까지 다뤄지는 경우는 덜하구요.

결국 이런게 개인미디어에서 쓰여지는 소재의 차이를 불러 오고, audience로부터의 피드백, 관심(즉, 커멘트)의 차이를 불러옵니다. 남자 블로그에서는 열띤 토론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그닥 커멘트가 달리지 않기도 하구요.(사실 뭐 딱히 남길 얘기도 없어집니다. 잘 봤습니다 정도?)

어울리는 이미지를 찾다 이런 보이네요

more..


Posted by 안우성
경영&마케팅2008.03.25 21:47

Starbucks 대중의 지혜를 토대로 의사결정에 적극 나섰습니다.
My Starbucks Idea

On these sites, people like you and me can "share" an idea. Then other people can "vote" for them, and the ideas with the most votes float to the top.  People can "discuss" an idea by adding comments, and  finally, to close the loop, Starbucks will provide feedback and status reports on the most promising ideas.

여론을 수렴해서 결국 회사 맘대로 하거나, 혹은 대중이 현실에선 표현하지 못했던 니즈를 제시해 새로운 소비를 이끈다는 혁신이 많았습니다. 이제 "방법" 개선으로 보다 쉽게, 논리적으로 대중의 지혜가 세공되고 논의되고 상품화되게 되었습니다. Dell의 Ideastorm 과 무지루시 공상무지도 유사한 개념입니다.

제조업에서 보이는 이런 유연함을 웹 비즈니스에서도 더 반영했으면 좋겠네요. UCC, 트래픽 확보가 아닌 서비스 의사 결정에 대해서 말이죠.

via Groundswell

2007/02/17 - [웹과 인터넷] - Mass collaboration: 위키노믹스
2007/01/31 - [미디어] - 매스 소셜 미디어의 대두

Posted by 안우성
트렌드2008.03.20 20:28
미국에서 최초의 Brain Fitness Software Industry의 동향 분석 리포트가 발행되었습니다. 일본에서도 닌텐도의 "뇌 트레이닝"이나 Sudoku 등의 유행으로 두뇌 발달 오락이 사회 현상이 됐었는데, 미국에서도 지난해 $225M의 시장 규모를 형성하며 바야흐로 "산업"으로 정의하기 시작한 셈입니다.
The report tracks developments at over 20 public and private companies offering tools to assess and train brain functions and provides important industry data, insights and analysis to help investors, executives, entrepreneurs, and policy makers navigate the opportunities and risks of this rapidly growing market.

more..

Posted by 안우성
경영&마케팅2008.03.18 16:14
일본에 있는 한국계 회사에서는, 현지의 일본인들에 의한 컨텐츠 재생산이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강남의 귤이 강북에 심으면 탱자가 된다는 얘기처럼 말입니다.
얼마전 모 게임 컨텐츠의 일부 백스토리에 伊藤博文, "이토 히로부미"가 멋지게 주역으로 등장하는 컨셉이 있었습니다.

기획을 접하면서 당연하게도 양국 내에서의 시각의 다름을 발견했습니다. 물론 시장 침투만을 노리면 전혀 문제 없는 아이디어지만, 한국으로부터의 예상되는 반응을 설명하고자 두 wiki를 비교해 봤습니다.
*이토 히로부미 한글 위키 vs. 일본 위키

한 인물에 대해 너무나도 상반된 평가와 다른 쪽 관점은 "교육받은 적도 없는" 문화차를 실감하면서 우리가 "영웅"이라고 배운 인물(가령, 광개토대왕)이 다른 나라에서 전혀 다르게 묘사될 수 있다고 느꼈구요. 한편, 이처럼 FACT라 느껴지는 과거도 다르게 해석되는 만큼, 비즈니스 안에서 매일 발생하는(다 캐취하지 못하는..) 문화차, 관점의 차는 더하겠구나란 생각을 했습니다.


Posted by 안우성
게임2008.03.11 0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일본의 모 블로그 소개로 알게된 audio-surf빠져들고 있습니다!

음악을 즐기는 새로운 개념입니다. 또한 매번 신선한 스테이지를 체험할 수 있는 게임입니다.
audio-surf는 자신이 갖고 있는 MP3 등의 음악 파일이나 CD 음원에 맞춰 스테이지 화면을 바꿔서 만들어내는 컨셉의 게임입니다.
게임은 레이싱 + 헥사 퍼즐 + 리듬 의 특성을 모두 담고 있습니다. 물론 온라인 대전도 가능하구요.

개인화”를 제대로 극대화 시킨 컨텐츠이면서, 실로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내가 좋아하던 BGM을 꽂고 드라이브 하는 느낌처럼 한곡 한곡 평소와 전혀 다른 느낌으로 소화하는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음악을 게임 스테이지 비쥬얼로 되살린 발상이 매우 참신할 뿐 아니라, 게임도 꽤 재미나게 설계되었고 많은 요소를 생각했다 싶습니다.
비트에 따라 변하는 코스와 비쥬얼, 퍼즐을 맞춰서 점수를 쌓아가는 미션적인 요소, 플레이 된 개별 곡마다의 랭킹.. 그리고, 가장 많이 플레이 된 곡이라든지 아마존 스러운 요소. wisdom of crowds를 느낄만한 요소도 발견되구요.

아니나 다를까 국내에서도 이미 알만한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로군요!

[Ref] 오디오서프(Audiosurf)|작성자 인디사
이 게임의 또다른 특징은 바로 사운드의 시각화입니다.
모든 트랙의 모습과 조각들의 배치, 심지어는 전체 트랙의 모양까지 그 음악을 시각화 한 겁니다.
당연히 시각과 소리가 아주 잘 맞아 떨어지니 신날 수 밖에 없죠. 정말 너무 신납니다.
그리고 음악의 빠르기에 따라 자동으로 속도도 조절되는데 이 게임 용량이 400메가가 안 넘거든요.
그런데 어떻게 이런 게임을 만들 수 있는지...대단해요~
[Ref] Audiosurf|작성자 밥
Posted by 안우성
미디어2008.03.05 06:3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각적이고 쿨한 음악을 늘 무료로 배급해 주던 「Mercedes-Benz Mixed Tape 19」가 부활했습니다. 2004 년 6월부터 전달을 시작해 입소문으로 인기를 더해오다 작년에는 휴지 상태에 들어갔었는데요. 새롭게 「Mercedes-Benz.tv」사이트 내의 Mixed Tape Music Magazine 컨텐츠로 등장했습니다.
As of now, Mercedes-Benz not only presents ten hand-picked tracks by international newcomers for you to check out, explore and download for free every eight weeks (available at www.mercedes-benz.tv/mixedtape - now: Mixed Tape 19). Please welcome the latest addition to the Mixed Tape family – the Mixed Tape Music Magazine, an innovative online TV show featuring audiovisual highlights from around the worl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Mercedes-Benz Mixed Tape 19에는, 총10곡의 세련된 트랙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저 역시 시리즈 1부터 꾸준히 모아오고 있지만 이번 라인업도 소장 1순위가 될 거 같습니다.


더욱이, 아티스트/프로듀서가 이제 자신의 악곡을 업로드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한 구조가 마련되어 Mercedes-Benz Mixed Tape에 의한 세계 무대 데뷔의 찬스도 노려보게 되었습니다. 보다 "소셜" 스럽게 뉴미디어에 접근한 느낌이구요. Mercedes-Benz.tv에서는 Mixed Tape Music Magazine 이외에도 여러가지 영상 컨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신차발표의 월드 프리미어로부터 역사적인 기록 무비까지 여러 가지 라인업이 공개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xed Tape의 팬으로써도 늘 느끼는 것이지만, Mercedes Benz는 전통 산업인 자동차 메이커 답지 않게 뉴 미디어에 발빠른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세컨드라이프가 부상할 때부터 어느 기업보다 먼저 쇼룸을 소개하기도 했구요. 벌써 4년을 이어오고 있는 music 활동과 이번 온라인 TV 모델을 봐도 그렇습니다. 오히려 컨텐츠 기업, 통신 기업 등이 이런 기민함을 더 배워야 하지 않나 싶을 정도네요.

2007/02/28 - [미디어] - 세컨드라이프 현황 모음
2006/12/17 - [경영&마케팅] - Mercedes Benz의 Mixed Tape

Posted by 안우성

티스토리 툴바